이성희 총회장은 명성교회 관련 성명서 발표해야

개교회와 개신교의 이익형평 고려할 필요

기독공보 | 입력 : 2017/03/19 [06:47] | 조회수: 1065

 

명성교회후계자승계를 두고 모든 언론이 기사를 만들어내고 있다. 장신대교수, 학생, 목회자들이 반대를 하고 나섰다. 지금까지 쌓아온 김삼환목사의 모든 명예가 박근혜 정권의 몰락과 더불어 무너져 내리고 있다. 현재 김삼환목사가 아들 목회승계를 추진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광성교회 사태에 많은 영향을 받아 후임자를 믿지 못하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소망교회, 서울교회, 광성교회 등 여러교회들이 전임자와 후임자의 갈등과 대립을 빚어왔다. 현재 김창인목사는 새노래명성교회에 참여하고 있고 가끔 명성교회에서도 설교를 하곤 한다. 그는 후임자에 대한 아픔이 있기 때문에 후임자청빙에 대해 신중하라고 격려한다.

 

그렇다면 아들 목회승계가 법적인 정당성을 갖고 있는지 알아보자. 

 

교단법적인 접근

 

교단헌법에도 자녀에 대한 세습방지가 규정되어 있기 때문에 아들에게 목회승계를 하면 이는 불법이다. 위헌논란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이럴 경우, 아들을 승계시키기 위해서는 교단을 탈퇴하는 방법이외에 아무런 방법이 없을 것이다. 그렇다며 이들을 위해서 교단을 탈퇴하면 명성교회는 재산상의 문제로 법적 다툼이 있게 될 것이다. 적어도 출석이 아니라 재적 교인 2/3를 얻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민법적인 접근

 

민법에는 비법인사단의 대표자를 구하는 것은 회원들이 교인총회를 통하여 자율적으로 알아서 결정을 하면 된다.  명성교회의 정관에 따라서 총유권자인 교인들이 자신들의 대표자를 선출하는 것에 대해 법적인 하자는 전혀 없다.

 

정서적인 접근

 

아무리 법적으로 하자가 없고 교인들의 권리라 할지라도  법에 상관없이 세습은 기독교 정신에 벗어나는 것이다. 즉 고난과 순교, 청빈, 검소가 기독교 정신이라고 할 때 기득권을 그대로 이어받는 것은 기독교정신에 위배된다는 것이다. 기독교는 버리는 종교인데 세습은 기득권을 얻는 것이 되기 때문이다.  

 

특히 아들만을 특정 혜택자로 구별하는 것은 차별성이 내재되어 있는 것이다. 이는 성서적이지 않은 것이다. 더군다나 대형교회 목사들이 아들을 청빙함으로 인해 개신교의 이미지는 추락한 상태이다. 다시 대형교회가 아들을 목회승계 시키면 개신교는 세습종교로 치닫게 되어 더욱 포교활동은 힘들어지게 될 것이다.    

 

헌법위원회적 접근 

 

현재 명성교회 사태에 대해 교단 헌법위는 해석이나 헌법조항에 대해 위헌심사를 해야 한다. 교단의 세습법조항은 교단헌법 정치편의 원리의 정신을 위배한 상태에서 만들어졌기 때문에 헌법위원회는 헌법위헌심사를 다시 해야 할 것이다. 명성교회측은 세습방지법에 대해 헌법위에 위헌심사를 요구할 필요가 있다. 이 조항은 교인들의 권리, 노회의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하기 때문이다. 

 

노회적 접근

 

김삼환목사는 여전히 명성교회에서 절대적인 파워를 갖고 있다. 그러나 법적인 행정적 권한은 임시당회장(유경종목사)에게 있다. 노회에서 파송한 임시당회장은 교단의 헌법에 따라 이 문제를  접근할 필요가 있다. 실제로 교단헌법은 목사청빙권에 대해서 교인의 권리, 노회의 권리를 중시하고 있다. 실제로 한기총 홍재철목사가 제명되었을 때, 법원은 개인제명에 대한 운영세칙을 인정하지 않았다. 운영세칙은 단체를 회원으로 받는 정관정신에 벗어나기 때문이다. 현재 교단의 세습방지법은 정치원리편의 정신에 벗어나 위헌가능성이 많이 있다. 교인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하기 때문이다. 

 

총회적 접근

 

명성교회사태는 교단헌법조항으로는 위배되지만 헌법정신으로는 교인의 권리와 노회의 권리가 침해되고, 민법적으로도 교인들의 권리가 침해되고 있다. 목사의 일방적 지명은 세습이지만 교인들의 투표와 노회의 인준을 통한 목회승계는 세습이라고 말할 수 없다.     

 

프랑스 인권선언 16조에서 "권리의 보장이 확보되지 않고 권력분립이 되어 있지 아니한 모든 사회는 헌법을 가졌다고 할 수 없다"고 말하듯이 교인의 권리의 보장이 확보되지 않고 교인의 권리가 침해를 받는 한 장로교단은 헌법을 가졌다고 말할 수 없는 것이다. 

 

따라서 총회장 이성희 목사는 명성교회 사태를 가만히 보고만 있지 말고 이에 대한 교단의 입장을 표명할 필요가 있다. 현재 명성교인들의 목사청빙의 권리와 노회의 목사승인의 권리가 침해되고 있지는 않은지, 교회밖의 여론은 중시하면서도 명성교회 교인들의 권리는 중시되지 않아도 좋은지, 헌법위배 사항은 없는지, 재산소유권 없는 총회가 재산소유권을 가진 개교회의 목회자 청빙에 관여할 수 있는지, 개신교의 정신도 중시하지만 교인의 자유를 중시하는 헌법의 정신은 준수되고 있는지에 대해 개교회와 교단, 개신교의 이익형평을 고려하여 신중하게 판단해서 입장을 속히 발표해야 한다. 교단의 헌법조항도 준수해야 하지만 교인의 권리를 중시하는 헌법의 정신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명성교회 역시 왜 아들일 수 밖에 없는지도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