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바랜 세습반대 운동과 영적 승계운동

윤리적 접근보다 영적, 법리적 접근 필요

基督公報 | 입력 : 2019/07/11 [05:10] | 조회수: 249

명성교회 세습에 대한 외침이 세반연으로부터 세교모까지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사람들이 거의 참석하지 않아 갈수록 빛이 바래지고 있고, 세교모도 책임지지 않는 성명서만  발표한 채, 청계천 광장에도 참석하지 않고 있다. 그들은 공통적으로 총회재판국에 대해서 불법세습을 철회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10개 단체와 함께 세반연은 7월 9일 청계광장에서 바른 재심판결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     ©基督公報

 

 

▲     © 基督公報

 

장신대 학생들과 교수들, 목사들은 거의 없고 예장통합교단과 상관없는 사람들이 거의 참석하였다. 약 50여명 참석하였다.   

 

▲     © 基督公報


아울러 장신대 세교모도 공의로운 판결을 촉구한다고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이 성명서는 명성교회의 세습을용인하는 총회재판국의 잘못된 판결이 있었고, 총회임원회는 103회 총회결의를 이행하고, 총회재판국은 예고된 날자에 공정하고 합법적인 판결을 하고, 제99회에서 제정한 세습금지법을 다시 한번 확인해달라고 했다.

 

▲     © 基督公報

 

결론과 법리적 평가


명성교회는 외부에서 세습비판이라는 윤리적 접근에도 불구하고, 법적으로는 교단헌법의 '교회의 자유'조항, '교인의 권리' 조항, 세습방지법을 폐기한 헌법위의 유권해석, 총회재판국의 최종 확정판결과 교회적으로는 무기명 비밀투표로 선출하는 민주적인 절차를 통하였기 때문에 법적으로 하자 없는 정상적인 승계라고 판단하고 있다. 

 

명성교회는 지난 39주년 기념에도 1, 2, 3, 층 자리가 꽉차 약 1만여명 이상 참석을 하였다. 50(세반연): 10(세교모): 10,000(명성교회)명이었다. 세교모는 10여명 이하의 교수들로 구성되어 있고, 민주사회에서 언론 출판 등 표현의 자유가 있기 때문에 입장을 발표할 수는 있다.

 

 

 

 

교수의 직분 권위보다  총회의 법적 권위 존중해야 

 

그러나 장신대 교수들이라면 교수의 직분 권위를 갖고 신학적 가치나 윤리적 주장을 하기 보다는 교회의 자유, 교인의 권리라는 교단헌법적 조항, 세습방지법 폐기라는 법리부서의 유권적 판단, 총회재판국의 법적 결정 등에 대한 교단의 법적 권위를 존중해야 할 것이다. 

 

더이상 교수라는 직분적 권위적 접근보다 교단결정의 법적 권위를 중시해야 한다. 교수들부터 학생들 앞에 법을 준수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  교수들은 교단위가 아니라 교단밑에서 교단의 결정을 준수해야 한다. 

 

나아가  세교모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더욱 성장하는 명성교회에 대해서 이제는 윤리적, 신학적 접근보다 영적이고 법리적 접근이 그어느 때보다 필요할 때이다.  적어도 명성교회를 비판하려거든 10개 단체가 연대하였는데 500여명이상은 모여야 하지 않을까? 시간이 갈수록 세습에 대한 빛바랜 윤리적 주장만 남고, 명성교회는 갈수록 성장하고 있는 영적인 모습은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이는 명성교회에 대해서 대부분 자신들의 윤리적 주장, 신학적 주장만 앞세운 나머지 영적 주장과 법리적 주장에 대해서 간과해서 그런 것은 아닌지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현재 총회재판국은 행정소송상, 피고가 부재한 만큼, 명성교회에 대해서 속히 각하결정을 해야 할 것이다. 

 

소의 성립이 되지않기 때문이다. 교수들은 행정소송과 재심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을 알 필요가 있다. 재심은 검사나 원고가  상대방에게 불이익을 주는 것이 아니라 확정판결에서 불이익을 당한 피고나 제3자의 이익을 위하여 있는 것이다. 현재의 통합교단의 재심은 원고가 제3자에게 불이익을 주기위한 비상심급 이다. 현재의 재심은 재심의 본질을 상실한 재심이다.

 

세반연과 세교모가 윤리적 주장과 불법주장을 고집하려면 김수원목사의 불법적인 절차를 통한 노회장선출부터 불법적이라는 것을 주장해야 한다. 누가 하면 불법이고 누가 하면 합법인지 구분도 하지 못하는 것은 내로남불적 사고가있기 때문은 아닌지 세반연과 교수들은 고민해 볼 필요성이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