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수습은 법을 져버린 무장해제

“용서와 화해로 교회를 살리라”는 총대들의 결정에 반하는 7인위원회의 주장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편집인 | 입력 : 2019/09/26 [10:15] | 조회수: 589

 

▲     ©편집인

 

 

“용서와 화해로 교회를 살리라”는 총대들의 결정에 반하는 7인위원회의 주장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명성교회 수습전권위원회에 대한 타협은 동남노회의 권리와 명성교회의 권리를 침탈한 대교단사기극이었다. 명성교회의 문제는 행정적으로는 교단헌법상 동남노회가 해결해야 할 문제이고, 교회법상으로는 피고가 서울동남노회이기 때문에 피고의 권리를 존중해야 했다. 그러나 이번 7인타협안은 명성교회를 살리고자 한 대다수 총대들의 의도를 무시한 일방적 결의안이다. 성문법이 살아있는 상황에서 법을 잠재우는 것은 비법리적 의식이다. 살아있는 법을 잠재울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서울동남노회는 당사자로서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총회 개회 첫날, 총대들은 김삼환목사의 사과문과 인사를 받고 1,100명이 넘는 총대들이 7일 위원을 선정하여 명성교회를 살리는 방안을 마련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7인 위원회는 총대들의 의사와 달리 한 마디로 명성교회의 무장해제를 요구했다.

 

7인위원회의 요구는 총회재판국 판결을 수용하고 김하나 목사 해임, 재 재심청구하지 않기, 비대위 김수원목사를 차기 노회장으로 선출할 것, 그리고 명성교회 장로들은 총대로 오자 말 것 등을 요구했다고 한다. 이 조건을 명성교회가 수용하면 헌법시행규정에 5년 제한 규정을 만들어 주겠다는 것이다. 총회 수뇌부가 금번 기회를 통해서 명성교회를 길들이겠다는 속내를 비친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총대들이 바라는 수습안이 아니다. 총대들이 바라는 수습은 용서와 화해를 전제로 서로 내려놓기라고 생각된다. 그런데 7인위원회의 요구는 명성교회에 대한 중징계와 같다. 담임목사를 해임하라? 총회재판국의 재심재판이 얼마나 불법적인 재판이었는지, 이제 알 사람은 다 안다. 불법재판으로 무효판결을 내려놓고 이 판결을 수용하라고?

 

재 재심을 청구하지 말라고? 무엇이 두려워서 재 재심을 청구하지 말라고 하는가? 재심이나 재재심은 판결이 부당하다고 여기기 때문에 청구하는 것이요 이것은 개인이나 개 교회와 노회의 권리다. 총회가 나서서 이 권리를 행사하지 못하게 막겠다고 나선 것은 위험천만한 발상이다. 하긴 스스로 정치 28조 6항이 교인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위법임을 결정하고도 이 법을 위반했다고 처벌하려는 총회이고 보면 교회나 노회의 권리행사를 못하게 하려는 것쯤이야 아무것도 아닐 터, 

 

그런가 하면 김수원목사를 노회장으로 세우라고?

 

김수원을 노회장 세우는 것은 현실저긍로 불가능하다. 이미 총회수습전권위가 현 노회장을 세웠고 차기 노회장은 동남노회가 동남 노회규칙에 따라 동남노회가 알아서 할 권리이다.    


노합법적인 노회를 부정하고 비대위를 만들어서 노회를 상대로 싸우는 불법단체를 노회와 동등한 권위를 부여하고 흥정을 붙이는 것이 말이 되는가? 더구나 수습전권위원회 자신들의 손으로 합법노회를 만들어 놓고 반 노회 단체를 이끄는 자를 노회장으로 세우라고, 있을 수도 없는 안이거니와 이런 안을 제시하는 것이 월권임을 알지 못하는가? 노회장은 노회가 결정하는 것이다. 언제부터 총회가 특정인을 노회장으로 세우는 권한을 부여받았는가?
 
림형석 목사는 임원회 보고시간에 “총회는 입법, 행정, 사법권을 다 가지고 있으므로 헌법위원회 유권해석도 거부할 수 있다”고 하였다. 사법권을 다 가지고 있다고 주장한 림 목사가  제103회 총회에서 재판국 판결을 취소한 것은 왜 회의록까지 변조해 가면서 뜯어 고치려고 했는가?

 

총회가 모든 권한을 다 가지고 있으면 불법적인 총회재판국 판결도 무효화 시키고 정치 제28조6항도 삭제하고 교회를 살리는 결정을 해 보라, 교회를 살리는 일이라면 무슨 일이든 못하겠는가!
 
총대들은 깨어있어야 한다. 총회장들이 총회를 이용하여 그동안 얼마나 불법을 저지르고 직권을 남용하고 지 교회를 흔들거나 무너뜨리고 얼마나 많은 목사들을 목회현장에서 내쳤는지, 그리고 명성교회를 살리라는 총대들의 명령을 말도 되지 않는 불법적인 요구조건을 전제로 명성교회를 살리는 것이 아니라 아예 숨통을 끊으려는 아주 잘못된 결정을 하려는 7인위원회를 준엄하게 꾸짖어야 한다.

 

이번 총회는 명성교회를 교단밖으로 보내지 말고 교단안에서 살려야 한다는 것만을 보여준 것은 사실이다. 법적이 문제는 서울동남노회가 알아서 해야할 할 문제이다.  

 

▲     © 편집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