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홍목사, 전광훈목사 구속하면 불난 집에 부채질

자신도 나가서 설교할 것...민란 가능성 경고하기도

편집인 | 입력 : 2019/12/30 [00:47] | 조회수: 53

김진홍목사는 현정부가 전광훈목사를 구속시키면 불난 집에 부채질을 하는 꼴이고, 광화문 세력들을 더욱 결속시킬 것이라고 하여 구속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전목사가 구속된다면 자신도 광화문에 나가서 설교할 것이라고 하여 현정부가 전목사를 구속해서 끝나는 문제가 아니라고 했다. 

 

▲  절을 개조해서 만든 교회

 

이어 김목사는 기독교인들은 순교의 각오로 3.1 운동을 주도한 사람들이라며 전목사를 구속시킨다고 해서 기독교인들로 구성된 광화문 세력을 와해시키지는 못할 것이라고 했다. 김목사는 현정부가 국민연금을 5%이상 투자한 기업에 대해서 경영간섭을 하는 자본시장법, 공수처법 등은 삼권분립을 외면한 민주주의를 포기한 것이라며 6.10 항쟁처럼 민란이 일어날 것을 경고하기도 했다.

 

김목사는 최근에 근처 절을 사들여 교회로 만들어 매주마다 약 400여명이 참석하여 예배를 드리고 있다.

 

▲   교회

 

구리두레교회는 은퇴한 후, 김진홍목사는 2만평의 동두천 산을 사들여  80여명의 국제 대안학교, 400여명의 두레교회, 20세대의 가옥, 약초농장, 양봉, 금식수도원을 경영하는 등 하여 남양만, 구리에 이어 제3의 두레공동체를 형성하여 제3의 인생을 살고 있다.

 

▲     © 편집인

 

▲ 두레수도원

 

▲  

▲   국제학교

 

▲   두레교회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