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교회와 한국교회의 재산분쟁에 대한 비교연구

교회분쟁은 결국 재산분쟁

황규학 | 입력 : 2020/03/16 [06:26] | 조회수: 22

필자는 2014년에 강원대학교 법대 대학원에서 한국과 미국의 교회재산분쟁에 대한 비교연구를 하였다. 필자는 미국에서 미국장로교단과 예장 통합교단의 헌법을 비교연구하여 박사학위(DMin)를 받았고, 한국에서는 강원대 시범 로스쿨을 마치고, 박사과정에서 한.미교회재산분쟁에 대해서 연구(Ph.D)를 받았다. 주로 주마다 법원의 판례라는 1차 자료를 갖고 연구하였다.   

 

교회분쟁시 한국이나 미국은 결국 재산싸움으로 귀결한다. 미국에 있는 한인교회들도 분쟁이 발생하면 결국 재산싸움으로 법정에 소송을 하곤 한다. 따라서 이민교회나 한국의 교회들은 필자의 논문을 읽으면 많은 도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대법원은  1800년대말에는 교리적 입장(묵시신탁법리)에 따라 판결하다가 교단존중(1900년대)의 입장을 취하였다가 2000년대 들어서 중립법리론 입장을 취하면서 주에 따라 일부는 교단존중을, 일부 주는 교회입장을 중시하여 판결하였다. 20세기 말에 들어서 미국대법원은 교단의 헌법을 기준으로 교단의 입장을 존중하여 판결하였다. 필자는 미국대법원판례와 한국대법원의 판례를 비교분석하였다.  

 

http://claw.kr/data/claw_kr/upload/황규학논문.pdf

 

미국교회의 재산분쟁에 대한 논문은 강원대학교 김진현교수가 서울대학교에서 1970년대 연구하여 박사학위를 받은 바 있다. 필자는 그 이후 2011년까지의 미국대법원 판례를 연구하여 각주마다 교회분쟁이 있을 경우, 법원이 어떤 기준을 갖고 판결하였는지를 연구하였다. 미국의 교회재산분쟁 판결은 1870년대부터 2014년까지 어떤 과정을 거쳐서 발전하였는지를 연구하였다. 

 

최근의 동성애와 관련한 미국교회가 동성애목사안수를 채택한 교회가 교단을 탈퇴하자, 미국대법원은 재산소유권에 관한한 교단의 헌법을 기준으로 판단하였다. 교단을 탈퇴한 교회는 대부분을 재산소유권까지 상실실하게 되었다. 미국교회는 교단가입시 대부분 재산을 신탁하기 때문에 교단을 탈퇴할 경우 재산을 상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프린스턴 교수 메이첸도 당시 교리적 자유를이유로 PCUSA 교단을 탈퇴하여 PCA교단을 만들었을 때 대부분 재산을 상실하였다. 교회법학회 저널에는 다음과 같이 필자의 논문이 소개되어 있다.

 

 

 

 

▲     ©편집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