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영 총회장 vs.박영호 목사

총회장은 일관성을 견지해야

황규학 | 입력 : 2020/03/29 [07:19] | 조회수: 256

 

 

  © 편집인

 

 

제2차 교회대응 지침(2020.2.21)

 

2020년 2월 21일에 제 2차 대응지침은 조금 격상하여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 확인되면 지방정부와 방역당국에 즉시 통지하고 2주간 예배와 집회를 중지하고 대체방안을 시행하되 당회의 결의로 하시고 노회와 총회에 신속하게 보고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 편집인



 2월 21일 확진자 수는 156명이었다.

 

▲     ©편집인

 

 

제3차 교회대응 지침(2020.2.26)

 

5일이 지난 2020년 2월 26일에는 2월 23일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상향되었다며 "본교단산하교회는 3월 1일(주일)과 8일(주일)의 주일예배를 다중의 회합을 피하여 가정예배나 온라인예배로 드릴 수 있다"고 했다.    

 

 

  © 편집인

 


2월 26일에는 확진자가 1,146명으로 늘어났다.

 

  © 편집인


2월 26일 당시 확진자는 서울 45명이고, 인천 3명, 대구 677명, 경북은 268명이었다.  

  2월 26일 기준

 

 

제4차 교회대응 지침(2020.3.13)

 

3월 13일 4차 대응 받침을 발표했다.

 

  © 편집인

 

 

  © 편집인

 

 

3월 20일 5차 대응방침을 발표했다.

 

  © 편집인

 

 3.20 에는 8,652명이고, 3,21에는 8,799명이다.

 

▲     ©편집인

 

 

 

 

 
제6차 교회대응 지침(2020.3.24) 
 

그이후 3월 24일경 6차 대응을 발표했다.

 

  © 편집인

 

 

  © 편집인

 

 

 

유감스럽게도 지난 3월 21일(토)에 국무총리가 긴급담화를 통하여 ‘종교시설의 사용 제한을 강력히 권고하며, 만일 확진자가 발생하면 구상권까지 검토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언론과 방송에서 어느 특정 교회(담임목사가 구속 중임)의 예배 광경을 며칠 계속하여 방영하여 마치 대한민국의 모든 교회가 방역지침을 거부하고 지역 주민들의 불안을 무시한 채 예배를 강행하는 것처럼 한국 교회를 폄하한 일도 일어났습니다.

 

3월 22일, 주일 아침에 서울과 경상도지역의 몇 교회에서 주일예배 드리는 것과 관련하여 경찰과 공무원들이 찾아와서 교인들과 실랑이를 벌이는 일도 있었습니다. 이러한 일은 그 동안 당국의 방역 지침을 따라 방역과 안전 수칙을 지키며 교회 문을 닫고, 경우에 따라서는 주일 예배도 온라인예배로 전환하고 공동식사도 없이 해산 하면서까지 코로나19 방역에 적극 협력한 것을 무시하는 처사입니다. 많은 교회와 교인들이 재해구호에 힘쓰면서 함께 재난 극복에 힘을 모은 일을 가볍게 여기는 일입니다.

이는 총회장인 저 자신으로서도 모욕적인 일이요, 교회적으로도 참을 수 없는 모멸감을 주고 자존감에 심한 손상을 입히는 일입니다. 기독교인에게 예배는 생명과도 같은 것입니다. 우리 교단의 교회가 고백하는 요리문답 1번에서 “사람의 제일되는 목적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고 영원토록 그를 즐겁게 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곧 우리 인생은 하나님을 예배하기 위한 존재로 부름 받았다고 믿고 있습니다.

 

정치인에게 정치를 그만두라는 것과 경제인에게 경제활동을 그만두라는 것은 그의 사회적인 존재를 박탈하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문화 예술인에게 예술 작업을 중단하게 하고, 언론인에게 공권력을 동원해서 언론을 통제하고 간섭하는데 ‘예’ 하고 따를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당연히 반발하고 투쟁할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기독교인에게 예배를 무시하고 포기하라는 것은 존재의 목적과 삶의 의미를 끊는 것입니다. 방역을 넘어 기독교 신앙을 탄압해서는 안 됩니다. 예배는 중단 되어서도 안 되고 중단 될 수도 없습니다.

정부 당국자들에게 엄중히 경고합니다. 이 모든 노력을 가볍게 여기지 마십시오. 더 이상 공권력과 행정적인 권한으로 교회를 욕보이지 마십시오. 정부가 교회 위에 군림할 수 없습니다. 어떤 명분으로도 교회에 공권력을 투입하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이러한 일련의 사태는 묵과할 수 없는 교회사찰에 해당하는 일입니다. 군사 독재 시절에도 경찰 공권력이 교회 안으로 들어오지 못했습니다. 지금이라도 공무원만 보내지 말고 한국교회의 연합단체와 교단의 협력을 구하고, 각 지역의 기독교 연합회와 소통하며 대화하시기 바랍니다. 기독교는 공문과 명령으로 움직이는 수직적인 구조가 아니라 지역교회의 당회가 공동체 예배의 권한을 가지고 있으니 절차를 밟아서 협력을 구하시기 바랍니다.

 

 

 

 

 

 

 

 

 

  © 편집인

 

 

 

 

 

 

 

  © 편집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