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임원회, 장신대 임성빈 총장 기소의뢰해야

임총장, 총회의 행정지시와 교단헌법 위배

편집인 | 입력 : 2020/04/25 [07:41] | 조회수: 358

4.24  장신대에서 신학생 약 70여명이 모여 교단개혁과 공공성회복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면서 코로나 사태 이후 명성교회건에 대해서 다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그들은 미스바 광장에서 "코로나 시대 앞의 봄노회 어떤 선택을 하시겠습니까"라며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 편집인

 

  © 편집인

 

그리고 다음과 같이 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 편집인

 

  © 편집인

 

총회의 결정

 

그러나 104회 총회는 명성교회건에 대해서 총대들 1.204명 중 920명이 찬성하여 수습안을 통과시켰다. 

 

104회 총회회의록

 

 

총회임원회의 행정지시

 

그러자 총회임원회는 장신대총장에게 총회결의에 전적으로 반하는 모임을 주관하거나 장소를 제공함으로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총장과 관련 교수들에게 있음을 주지하고 총회결의를 존중해 달라고 요청했다. 

 

총회결의에 전적으로 반하기 모임을 주관하거나 장소를 제공함으로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귀교회 총장과 관련 교수들에게 있음을 주지하고 총회결의를 존중하여 자제하여 주시기를 부탁합니다고 했다. 이것은 행정지시이다.

 

 

 

학생들의 집회는 교단의 결정에 반하는 것으로 임성빈 총장이 교단의 결정을 존중해야 하다며 일단 집회 허락을 하지 말도록 해야 했다.  장신대의 문제는 교단과 떨어져서 교단의 결정을 존중하지 않는데 있다. 이러한 와중에 임성빈총장은 총장재임만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이미 특정학교를 과반수 공천함으로 특정학교 출신자들이 장신대출신 총장을 재임시키는데 앞장을 설 것으로 알려졌다. 

 

장신대의 정체성

 

임성빈총장은 총장 정도라면 장신대 정관을 통한 장신대의 정체성을 알 필요가 있다. 장신대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직할하에서 신학과 기독교 교육에 필요한 학술의 심오한 이론과 실제를 교수 연구하여 교역자 양상을 위한 고등교육을 실시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는 학교"이다.   

 

 

  © 편집인



총회임원회, 임성빈 총장 기소의뢰 해야

 

그러는 의미에서 장신대 총장은 장신대가 총회의 직할하에 있으면서도 총회의 행정지시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 이 모든 책임은 현 대학총장이 져야 하는 것이다.  헌법시행 규정 제90조에 의하면 총회임원회의 결의로 직영신학교 대학 총장등에 대해서 행정처분이나 행정지시, 행정명령을 내리거나 총회임원회의 결의로 기소를 의뢰할수 있다.  


제90조 총회결의와 총회장의 행정처분 및 조치의 적용 범위 [신설 개정 2015.9.17]
1. 헌법시행규정 제88조 제1항 내지 제4항은 총회 산하단체와 기관의 이사 개인이나 대표자에게도 적용할 수 있다.
 

2. 헌법시행규정 제88조 제3항, 제4항, 전 제1항의 경우는 총회 임원회의 결의로 서기가 총회기소위원회에 고소, 고발이나 기소의뢰 하여 기소제기 되어야 총회재판국은 재판에 의해 헌법 시행규정 제3항과 제4항의 책벌을 받게 할 수 있다.
 

3. 전 제1항, 제2항의 책벌에 대하여 1회에 한하여 총회재판국에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4. 헌법시행규정 제88조 제1항과 제2항, 전 제1항의 총회장의 행정처분이나 행정지시, 행정명령의 1차는 권고, 2차는 경고를 뜻한다.
 

5. 총회가 파송하는 총회 산하단체 및 기관, 연합기관 등의 임원(이사, 대표)이 총회 헌법 및 헌법시행규정, 총회 규칙 및 제 규정을 위배하거나 총회 결의에 반하는 행위를 할 경우 총회 임원회의 결의로 서기가 고소, 고발 혹은 기소의뢰 하여 총회 기소위원회에 이첩, 기소제기 되면 총회임원회의 결의로 판결 확정 시까지 그 당사자의 직무를 정지할 수 있다. 

 

이외에 임성빈총장은 총회헌법까지 위배하여 직영신학교 총장이 아니라 일반 대학교의 총장인 것으로 착각하고 있는 듯 하다. 총회헌법에 명시된 동성애 조항에 대해서 어떤 실행도 하지 않고 있다.

 

  © 편집인

 

결론

 

 임성빈 총장은 총회임원회의 행정지시를 이행하지 않았고 총회헌법을 준수하지 않았기 때문에 기소대상자이다. 더군다나 장신대 이사회는 총장이 총회의 행정지시를 이행하지않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해서 압박이나 권고를 하지 않고 총장재임에 대해서 고민하고 있는 상태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