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부처총무 인선의 불법과 사무총장 사표의 의도

임기가 보장된 사무총장은 중도에 사직을 하게 되면 후임 총장 청빙에 응모할 수가 없다.

편집인 | 입력 : 2020/06/30 [12:43] | 조회수: 266

  © 편집인





 

복마전 총회  

 

필자는 제75회 총회부터 제101회 총회까지 27년을 총회 총대로 참여하면서 우리 교단이 법과 원칙에 따라 효율적으로 운영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많은 안건을 제안하고 또 총회의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한 지적과 비판을 해왔다. 그러나 건강에 문제가 생기면서 이런 일에 대하여 거리를 두고 지켜보고 있다. 그리고 이제 은퇴를 앞두고 역대 총회장들이 그렇게 했던 것처럼 그들이 듣기 싫어하는 이야기는 그만하고 조용히 기도하며 지켜보고 싶었다. 그러나 총회의 모습은 더욱 어두움의 그림자가 드리워지고 있음을 보면서 우리 교단에 과연 희망이 있을까 하는 절망감까지 느낀다. 지금은 고인이 되신 고 김재호 장로께서 하신 말씀이 기억난다. “목사님,우리 교단 총회는 복마전임을 모르십니까?”

 

지난 14일 총회장은 총회본부 5개 총무 청빙 공고를 냈다. 이에 대한 근거는 지난 2017102회 총회서 가결된 총회본부 기구개편에 따라, 이후 103회 총회서 규칙을 개정하고, 104회기에 실무부서 통합을 염두에 둔 사무실 이전 등이 마련된 후, 20209105회 총회 이후 완전한 실행을 위해 5개 부처 총무 인선을 마무리하는 단계로 인선공고를 낸 것이다. 총회 직원 중 인선에 응모하려는 자는 총회규칙 제3217호에 따라 그 직임을 사임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총회장은 응모서류가 마감되는 129일 이전까지 해당자들에게 사임서를 제출하도록 하였다. 그리고 227일 인선을 마무리 하였다. 그리고 313일 임원회에서 인준 한 후 업무인수인계를 받고 서리직으로 업무를 인수받게 하였다. 그러나 정식 임기는 104회 총회가 결의한대로 9105회 정기총회 이후부터 시작되도록 하였다.

 

총회 본부 5개 부처총무 청빙과정은 불법 투성 이다.

 

 

그런데 총회장의 이 같은 총무 인선과정이 위법한 것임을 알고 한 것인지 모르고 한 것인지 의문이 든다. 그 이유는 첫째, 내부 직원 중 인선에 응모한 자에 대한 사임을 128일까지 하도록 공고하고도 사임서 처리는 630일 자에 하였다는 점이다. 사임서를 제출하였으면 그 날로 사임서가 처리되어야 인선에 응모가 가능하다. 사임서를 630일에 처리했다는 것은 인선에 응모한 자가 총회 내부 직원의 자격을 유지하면서 응모했다는 것으로 이것은 사직서 제출을 필수로 하는 총무 청빙공고 3.(사직서 제출)을 위반한 것으로 총무 인선은 모두 무효가 된다. 다시 말하면 총무 인선이 실제적으로 총회 직원의 자격을 가진(유지한) 자와 그렇지 못한 일반 응모자와 불공정한 인선이 이루어졌다는 사실이다. 내부 직원이 가지고 있는 기득권을 버리고 공정한 인선이 되도록 마련한 총회규칙 제32조를 위반한 불공정 인선이 된 것이다.

 

합법적 임기는 9월 총회 이 후, 4월부터 실제 근무는 위법

 

총회장의 불법 두 번째는 인선된 총무(서리?)들과 낙선한 총회직원들에 대한 임기와 급여를 임의대로 결정함으로 총회규칙과 배임죄를 자행한 것이다. 새로 선임된 총무들의 임기는 총회결의와 규칙 상 제105회 총회가 끝나는 9월부터이다. 그런데 총회장은 선임총무들을 313일 인준하고 41일부터 서리(서리직을 없애고 직무대행(33. 4)을 두었지만 규정을 무시하고) 직책으로 업무인수인계 명목으로 업무를 시작하게 하였다. 이것은 불법이다. 인선공고 후 내부 직원들이 사직서를 제출한 129일부터 총회 각 부서는 총무 유고 상태라 할 수 있다. 총무 유고 시에는 총회 규칙이 정한대로 해 부서 부장이 임원회의 승인을 받아 (부서장이 선임함 자를) 근무케 할 수 있다“. 이들의 임기는 각각 총회 인준 시까지로 한다는 총회직원 내규 제3장 제13(별정직) 3 에 따라 부장이 직무대행자를 선정하여 임원회 승인을 득한 자로 총무 직무를 대행하게 해야 한다. 그러나 총회장은 이와 같은 총회직원직무 규정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제105회 총회 후에나 가능한, 아직 임기가 시작되지 않은 선임 총무들에게 직무를 맡김으로 스스로 불법을 행한 것이다.

 

128일 사직서를 제출하고 총무 인선에 응모한 자들에게 630일까지 근무, 급여제공은 총회장의 배임죄

 

뿐만 아니라 128일 자로 사직한 내부 직원들의 사직서를 630일자로 처리하고 2월부터 6월까지 5개월분의 급여를 지급하였다. 사직한 직원들을 출근하게 하고 총회장 임의로 급여를 지급함으로 총회 재정을 총회장 마음대로 집행한 것이다. 이것은 명백한 배임행위이다. 어떻게 128일 사직서를 제출했는데 630일 자로 사직을 승인하고 또 특임이라는 명목으로 급여까지 지급할 수 있는가? 총회장은 사직하는 직원들이 새로운 임지를 찾을 때까지 편의와 기회를 준 것이라고 했다. 그렇게 넓은 아량이라면 총회장 개인의 돈으로 배려를 해야 할 일이지 총회의 공금을 선심 쓰듯이 할 수는 없는 일이다.

 

총회를 앞두고 총회사무총장의 사직서 제출 의도는 무엇인가?

 

그런데 더욱 놀라운 소식이 전해졌다. 628일자로 사무총장이 사직서를 제출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사직서 처리를 위해서 630일 긴급 임원회가 모인다고 한다. 각 부 총무 선임과 관련하여 내부직원들의 사임은 총회직원직무규정에 따른 것이다. 그런데 제05회 총회를 불과 두어 달 앞두고 총회사무를 총괄하는 사무총장이 사직을 청원했다는 것은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가 없다.

 

그런데 총장직 사직서를 제출한 이유가 더욱 놀랍다. 들리는 이야기로는 현 사무총장의 임기가 내년까지 인데 내년까지 근무하게 되면 년령 정년에 걸려 연임이 불가능해진다. 그러나 금년 105회 총회에서 재 인준 된다면 2023년까지 임기를 채우고 물러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사직서를 제출하고 총회임원회가 사무총장 청빙 공고를 내면 다시 후보로 청빙에 응모해서 총회장의 추천을 받아 9월 제105회 총회에서 인준을 받겠다는 것이라는 이야기다. 그리고 총회 임원회에서 자신을 총장으로 다시 선임해 달라는 요청까지 했다고 한다. 필자는 이 말이 사실이 아니기를 바란다.

 

그 이유는 개인적 사정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사무총장이 사직을 하게 되면 총회준비는 총회 서기 조재호목사가 모두 준비해야 한다. 사무총장의 직무가 총회직원직무규정에 명시되어 있지만 그렇게 만만한 것이 아니다. 그런데 총회를 코앞에 두고 총장이 자기 직무를 버리고 사직을 하겠다니...... 이 말이 사실이라면 변창배목사는 사무총장의 자격이 없는 사람이다. 목사라면 무엇보다도 맡은 직무를 소중히 여길 줄 알아야 한다. 그런데 일신상의 이익을 위하여 총회 일은 소홀히 여긴다면 이 어찌 총장자격을 갖추었다고 할 수가 있겠는가?

 

뿐만 아니라 정년까지 임기를 연장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직서를 제출했다면 총회를 너무 만만하게 보고 있음을 비판하지 않을 수가 없다. 개인의 안녕과 영달을 위해서 총회를 수단으로 삼는다는 비난을 결코 피할 수가 없을 것이다. 이렇게 될 경우 총회장이 다시 사무총장으로 선임하여 총회에 인준을 요청할 지라도 총대들의 동의를 받아내기는 어려울 것이다. 혹시라도 총장 인준이 임원회와 각 부,위원장 회의에 위임될 경우 보다 쉽게 인준을 받을 수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으로 사직서 제출을 기획했다면 더욱 부끄러운 모양이 될 것이다.

 

사무총장 사직서 제출 후, 잔여 임기동안 총장직무대행은 총회 서기,

 

변창배 사무총장의 임기는 20219월까지이다. 임기가 보장된 사무총장은 중도에 사직을 하게 되면 후임 총장 청빙에 응모할 수가 없다. 후임 사무총장이 선출되어 임기를 마친 후 다시 청빙을 할 경우 응모할 수는 있다. 예를 든다면 국회의원과 같은 것이다. 국회의원이 중도에 사퇴를 하거나 혹은 재판에 의해서 의원직을 상실하게 될 경우 남은 임기를 채울 후임자를 보궐선거를 통해서 선출하며 임기는 잔여 임기로 한다. 그리고 임기가 끝나면 다시 치러지는 총선에 입후보할 수가 있는 것이다. 변창배 목사가 사무총장을 사직한 다음 잔여 임기는 총회서기가 맡도록 규정하고 있다. 과거 박위근 목사께서 총회서기로 사무총장직무대행을 오랜 기간 동안 맡으신 예가 있다.

 

중요한 것은 총회장이 사전에 사무총장의 사직 및 인선과 관련하여 사전에 논의가 있었다는 말이 전해진다. 물론 총회장 혼자만이 아니라 총회장과 가장 가까운 신학교 동기생과 총회 임원후보자들까지 연관되어 있다는 전언이다.

 

사실이 아니기를 바라지만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총회장과 관련자들은 법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사무총장 문제가 아니라도 이미 각 부 총무 인선과 관련하여 총회장은 피소될 처지임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신악이 구악을 능가한다는 옛말이 허언이 아닌 것 같다. 그러나 범죄 한 자에게는 반드시 심판이 따른다는 것을 모두가 기억해야 할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