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모목사, 루비콘 강을 건넜다

원로목사 예우박탈.....그러나 불법...재판을 통해서만 가능

기독공보 | 입력 : 2017/05/31 [23:14] | 조회수: 2806
▲     © 기독공보

 

 

한교회 문성모목사는 5월 28일 교인총회에서 자신을 후임자로 지명한 이광수 원로목사의 예우를 박탈하여 루비콘 강을 건넜다. 전직 대학총장출신으로서 신의칙에 벗어난 행위이다. 아마 문목사가 콩고대학 총장으로 임명한 한경훈목사와 박성원목사의 해임에 대한 보복일 것이다.

 

한교회의 정체성, 인사권 없어 

 

문성모목사는 콩고대학의 주체가 한교회라 판단, 자신이 인사권을 갖고 있다고 판단하였다. 그래서 이광수총장을 해임하고 부총장으로 있었던 한경훈목사를 총장으로 임명한 바 있다. 이는 직권남용이다. 총장인선에 관한한 한교회가 아니라 콩고대학 법인이 주체 이다.

 

법적으로는 한교회는 콩고대학의 후원교회에 불과하고 인사권을 담당할 법적 주체로서의 교회가 아니다. 단지 가장 후원을 많이 한 교회중의 하나이다. 그러나 후원을 가장 많이 하고 당회록에 한교회가 세웠다고 해서 인사권까지 담당할 법적 책임이 있는 교회가 아니라 후원적 책임만 담당했던 교회에 불과하다. 그러나 후원적 책임이 있다고 해서 법적 책임이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자초지종은 알 바없이 한경훈목사와 박성원목사는 이미 콩고법원으로부터 횡령과 사문서위조로 2년 징역형을 선고받았고 항소도 기각된 상태이다. 문성모목사의 입장은 적어도 이광수목사의 원로자격을 박탈하려면 최종 소명기회를 주고 원로목사로 허락한 노회의 입장을 중시하고 교단의 재판을 통해야 했다.

 

신의칙, 관습법원칙, 성문법원칙의 위배

 

문목사는 신의칙과 관습법원칙, 성문법 원칙을 위배했다. 신의칙의 위배라 함은, 후임자로 지명한 전임자의 신뢰성을 깨는 행위이고, 관습법원칙의 위배라 함은, 지금까지 전통으로 내려온 전임자 예우에 대한 관행을 파괴하는 것이고, 성문법원칙의 위배라 함은, 원로목사와 관련한 헌법과 헌법위의 해석을 무시하는 것이다.   

 

교인들 중 115명이 찬성했고 1명만이 반대했다. 문성모목사체제를 반대한 교인들은 이미 약 100 여명이 떠난 상태 이다. 그들중 일부가 교회밖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     ©기독공보

 

한교회(문성모목사)는 이광수목사가 장로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후임자로 지목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목사가 콩고대학을 사유화하고, 후임목사의 목회를 방해하고, 교회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하여 공동의회를 열어서 원로목사의 예우를 박탈시켰다. 사실상 원로목사를 제명한 셈이다. 이러한 연고로 이광수목사는 연금도 없는 상태에서 매달 250만원씩 받는 원로 예우금 마저 못받게 되었다. 

 

이광수목사는 한교회당회장으로서 문성모목사를 위임목사로 추천하고, 한교회대리당회장 조춘익목사는 이광수목사를 원로목사로, 공로목사로 추천하여 강남노회의 허락을 받았다.      

 

▲     © 기독공보

 

▲     © 기독공보

 

그러나 자신을 추천한 문성모목사는 여러가지 이유로 이광수목사를 원로목사예우를 박탈시켰다.

 

헌법위의 해석

 

헌법위원회는 포항남노회장 유원식목사가 제출한 "포남노제 93-09호, 원로목사직위및 예우에 대하여 관한 질의(2016. 11. 28)건에 관해 해석한 바 있다. 포항중앙교회 서임중목사에 대한 건이다.  

 

질의는 "원로목사지위및 예우에 관련하여 그 직위를 해임하거나 예우를 철회하는 안건을 공동의회에 상정하였을 시 안건이 결의되기 위해서는 공동의회 투표수의 과반수의 결의로 의결되는지 아니면 삼분의 이 이상으로 의결되는지" 이다.

 

이에 대한 헌법위의 답은 다음과 같다.

 

"원로목사의 예우는 헌법 정치 제 5장(목사) 제27조(목사의 칭호) 제7항, 헌법시행규정 제21조(원로목사) 제 1항에 의거 공동의회에서 투표과반수로 가결하고 노회(폐회중에는 정치부와 임원회)의 허락을 받아야 하나, 직위해임은 행정조치로 할 수 없고, 다만 그 행위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면 고소(고발)을 통해서만 할 수 있다. 왜냐하면 헌법 권징 제 1장(총칙), 제6조 (책벌의 원칙) 제2항에 명시하고 있기 때문이다."(참조96회기총회헌법해석사례 43)   

 

96회 총회헌법해석 46번에 의하면 원로목사는 교회에서 추대식 상관없이 노회가 승인하면 원로목사가 된다고 해석했다. 원로목사는 전적으로 노회의 결의에 의한다.  

 

 

 

 

 

이상, 헌법위의 해석에 의하면 원로목사의 직위해지는 신도들의 다수결을 통하지 않고 재판에 의하여 해지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므로 문성모목사가 교인총회를 통하여 이광수목사의 원로목사 예우를 박탈한 것은 사실상 원로목사의 지위발탈로 교단헌법해석에 벗어나는 것이다. 사실상 재정적인 후원없으면 원로목사의 직위는 의미가 없다.  

 

교단헌법 정치편 제27조(목사의 칭호) 7항에 의하면 "원로목사는 한 교회에서 20년 이상을 목사로서 시무하던 목사가 노회(폐회 중에는 정치부와 임원회)에 은퇴 청원을 할 때나 은퇴 후 교회가 그 명예를 보존하기 위하여 추대한 목사다. 원로목사는 당회의 결의와 공동의회에서 투표하여 노회(폐회 중에는 정치부와 임원회)의 허락을 받아야 하고, 그 예우는 지교회 형편에 따른다."고 규정되어 있다.  

 

한교회는 지교회의 형편에 따라 처음에는 450만원씩 주기로 결정하고, 형편이 어려우니 250만원으로 줄인 바 있다. 그러나 그마저 원로목사의 예우를 박탈하였다. 예우를 박탈한 것은 지교회의 재정형편이라기 보다는 원로목사의 콩고학교사유화, 교회불명예, 지지자들을 통한 후임목사의 목회흔들기 등 괘씸죄로 예우를 박탈한 것이다. 현행교단법이나 해석에 의하면 원로목사의 예우를 박탈하려면 재판을 통해 먼저 권징처리하고 그 다음에 그 권징처벌로 인해 예우를 박탈해야 한다. 

 

2015. 4. 27. 에도 원로목사의 예우를 위한 주택문제까지 당회에서 결의한 바 있다.

  

▲     © 기독공보

 

문성모목사는 교회법보다 교인다수의 결의를 먼저 생각했던 것이다. 그러나 다수결이 성문법을 앞서지 못한다.  아직까지 노회에서 원로목사의 예우박탈이 허락이 되지를 않았다. 문성모목사가 노회활동을 하려면 원로목사의 예우를 다시 생각해야 할 것이고, 강남노회에서는 원로목사의 예우박탈이 재판을 통하지 않고 일방적 다수결에 의한 이상, 노회를 통과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결국 노회의 허락이나 재판을 통하지 않은 가운데 이광수 원로목사의 예우박탈은 불법이기 때문에 해프닝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게 되었다.  

 

문성모목사는 결국 이성곤, 김지철, 박노철, 이문장목사 처럼 전임자와 대립의 바톤을 자연스럽게 이어받게 되었다. 갈수록 후임자들의 비윤리성과 불신으로 세습방지법이 어느 정도 탄력을 받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후임자로서 가장 본을 보인 사람이 김기수목사였다. 그는 살아생전에 "나는 영원한 부목사"라고 했을 정도로 전임자와의 관계가 돈독했다. 

 

문성모목사는 전임자를 박탈시킬 것이 아니라 전임자를 업고 가야 한다. 신학대학교 총장을 했던 사람으로서 자신을 후임자로 정한 전임목사의 예우를 박탈하는데 앞장선 것은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본인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제 세습방지법을 폐지할 때와 정년제 폐지를 할 때가 온 것이다. 전대학총장의 윤리가 교단의 청빙윤리를 흔들고있는 것은 사실이다. 대부분 외국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사람이 전임자와의 갈등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문장, 김지철, 이상인, 문성모 목사는 해외박사학위 소지자이다. 한국교회는 외국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사람들에 대해서 후임자로 임명하는데 조심할 필요가 있다. 전임자가 아니라 후임자가 살신성인해야 교회가 살지 않을까?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